부안군에서 전략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연료전지 전문 스타트업 테라릭스(구 퓨얼셀랩스, 대표 김태영)와 초소형 전기차 전문기업 ㈜대창모터스(대표 : 오충기)가 수소·연료전지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양사는 정부의 그린뉴딜과 수소 경제 활성화 기조에 맞추어 역량을 모아 소형 모빌리티용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및 차량 적용 기술개발을 협력 할 예정이다.

테라릭스(주)는 수소전기차의 엔진에 해당하는 수소 연료전지를 개발하고 ㈜대창모터스는 샤시와 시스템 인테그레이션을 전담하면서 연료전지 부품 및 차량제조 관련 기업과 협업해 미래 자율주행 모빌리티 산업의 신재생에너지 융합 생태계를 만들기로 뜻을 모았다.

한편 (주)퓨얼셀랩스(대표 김태영)는 테라릭스(주)로 사명을 변경하고 연료전지 기술을 기반으로 한 미래 모빌리티 기업으로의 발돋움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