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연료전지 전문 기업인 ‘테라릭스’가 최근 시리즈A로 30억원을 확보했다. SJ투자파트너스와 원익투자파트너스가 우군으로 나섰다. 조달한 자금은 수소연료전지의 핵심 구성품인 ‘파워팩’ R&D에 집중적으로 투입된다.

테라릭스는 최근 시리즈A 라운드를 마쳤다. 확보한 자금은 30억원이다. 테라릭스가 발행한 상환전환우선주(RCPS)와 보통주를 벤처캐피탈 2곳이 인수했다.

SJ투자파트너스가 ‘전북-에스제이 퍼스트무버 벤처펀드’로 15억원을 지원했다. 원익투자파트너스도 ‘원익 2019 스타트업 파트너쉽 투자조합’으로 같은 금액을 베팅했다.

김 대표는 “벤처캐피탈의 투자금을 활용해 극한 환경에서도 뛰어난 성능을 갖춘 수소연료전지 파워팩 개발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글로벌 업체들과 어깨를 나란히 겨루는 회사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딜(Deal)을 검토한 옥진우 SJ투자파트너스 상무는 “테라릭스가 수소연료전지 파워팩 설계 역량을 발판으로 산업용 드론 시장에 진출하는 전략은 매우 현실성 있다”며 “건설용 중장비, 버스, 트럭으로 부품 적용 대상을 늘려나갈 가능성도 뚜렷해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